자유게시판
 
 
" 학도넷 운동에 대해 심각하게 왜곡하거나, 개인의 명예를 훼손할 우려가 있는 글, 상업적인 광고 문안, 음란한 내용의 게시물은 관리자 직권으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5703
우리교육 출판사에서 펴낸 <날마다 한일전> 10분에게 책증정 서평행사합니다.
사무처
2018.04.17.
148



<<책증정 서평행사>>

  

우리교육 출판사에서 펴낸   
<날마다 한일전> 10분에게
 증정 서평행사합니다.
 
학도넷 메일로 개인정보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이름, 주소, 우편번호, 손전화, 메일, 소속)

=================================================================================

진행 일시 : 2018년 4월 17일~ 4월 24일

진행 도서 : <날마다 한일전> 10권

진행 방법 : 중고등학교 교사, 사서, 학부모 선착순 10분

책을 받으시고 500자내외 서평(자유로운 글쓰기)을 학도넷 메일로 보내주셔요.(5월 24일까지)

보내주신 서평은 학도넷 소식지나 카페(학도넷책이야기)에서 공유할 수 도 있습니다.                     

도서 발송 : 4월 24일 이벤트 마감후 출판사에서 발송합니다.

 ------------------------------------------------------------------------------------------

 

도서명

바람직한 미래 한일관계를 위한 청소년 지식&연애 소설

날마다 한일전

작가

김동환, 이기범 지음

발행일

20171220

판형 / 쪽수

148*210 / 208

대상 독자

중학생 이상(14세 이상)

ISBN

9788980403783 (43810)

가격

11,000

주제 분류

청소년 > 소설

키워드

한일관계, 군함도, 한일전, 소녀상, 세계대전, 일제 강점기, 초밥테러, 수요집회, 덕수궁

 

로미오와 줄리엣이 21세기에 존재한다면,

그건 바로 한국과 일본의 연인이지 않을까?

일본 소녀에게 첫눈에 반한 고등학생 장수가 사랑을 이루기 위해

껄끄러운 한일관계를 바람직하게 바꿀 방법을 고민합니다.

 

우리는 국제 스포츠 경기에서 일본만 만나면 왜 밤잠을 설쳐가며 응원하는 걸까?

군함도, 강제 노역, 소녀상, 위안부 할머니, 수요집회, 전범국가. ‘일본하면 떠오르는 낱말들입니다. 그리고 이 낱말들은 왠지 모르게 부정적인 느낌이 들지요. 오랫동안 한국에서 일본의 태도를 강하게 비판하는 쪽이 정치적으로 인기를 얻어 왔기 때문입니다. 공교롭게도 이런 상황은 일본도 비슷합니다. ‘한일전은 그러한 시대의 산물입니다. 서로의 경쟁의식이나 반감을 이용해 이익을 챙기려는 사람들이 만들어 낸 이야기죠. 한일전 자체가 나쁘다는 게 아니라, 그 낡은 프레임 속에 파묻혀 서로에 대한 어떤 이해의 노력도 하지 않는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우리는 우리 속에, 한일전 응원에 임할 때와 같은 습관적인 편견이나 반감 같은 것이 없는지 돌아봐야 합니다. 그리고 일본은 더 이상 우리 국민 정서에 맞지 않는 언행을 중단하고 자신들이 이전에 해 왔던 사죄들에 걸맞은 태도를 보여야 하고, 우리는 진심어린 일본의 사과를 받아들이고 미래의 한일관계를 새롭게 써나가야 하겠지요.

 

새로운 한일관계는 청소년의 신선한 아이디어에서 시작되기를 바랍니다

한일 두 나라 국민 중엔 서로 자유롭게 교류하고 더 나은 관계를 만들고자 하는 사람들이 점점 늘고 있습니다. 특히 이 책 속 네 명의 주인공처럼 젊은 세대일수록 더욱 그렇지요. 자유로운 마음을 가로막는 장애물들을 제거하기 위해 우리는 누군가에 의해 만들어진 국민 정서가 아닌, 자유롭게 변화 가능한 국민 정서를 만들어 가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선 상대방을 더욱 이해하려는 노력이 필요하지요.

한국과 일본만큼, 서로의 친밀도에 따른 영향이 극과 극으로 달라지는 나라도 드뭅니다. 이러한 이해의 노력은 분명 두 나라의 미래에 큰 선물을 가져다줄 것입니다. 때론 이성적이고 냉철하면서도 때론 따뜻하고 배려 깊은 국민 정서를 만들어 가는 일은 누구보다 우리 청소년들이 가장 잘 해낼 것이라 믿습니다.

 

우릴 그냥 사랑하게 해 주세요!

일본 답사 여행에서 만난 여고생 유키에게 첫눈에 반한 장수는 자신의 사랑을 이루려고, 우리나라 문화를 잘 알리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한다. 그런데 이런 장수를 도와주지 못할망정 불난 데 부채질 하듯, 민감한 한일관계를 사사건건 들추는 녀석이 있다. 바로 절친 동호다.

일제 강점기에 우리 궁궐이 많이 훼손당했다고 하고, 소녀상에 데리고 가서는 일본이 사과해야 한다고 하고, 군함도 답사를 가서는 이곳은 세계문화유산이 아니라 강제 노역의 증거라고 하고, 하다못해 축구 한일전에서는 누굴 응원할 거냐면서 장수를 다그치기까지 한다.

장수 역시 곰곰 생각해 보니, 날마다 한일전을 치르는 듯한 껄끄러운 한일관계가 해결되지 않으면 유키와의 사랑은 이룰 수 없는 것만 같다. 한국인과 일본인은 국적을 뛰어넘어 사랑할 수 없는 걸까?

 

차례

작가의 말 | 두 나라 이야기

 

1. 프롤로그

2. 초밥 테러

3. 소포친구

4. 사과

5. 길거리 토론

6. 단팥빵

7. 생수병

8. 한일전은 계속돼야 한다

 

한 걸음 더 깊이 들어가기

윤동주 기억하기

한류와 혐한

영원한 평행선? 동해와 일본해

궁궐에 새겨진 역사의 상처

수요집회와 위안부, 그리고 소녀상

일본 음식으로 태어난 서양 음식

인간을 향한 마지막 원자폭탄 리틀보이와 팻맨

일본의 두 얼굴을 간직한 군함도

 

 

작가 소개

 

지은이 _ 김동환

중앙대학교에서 문예창작을 전공하고 현재 청소년어린이책 작가회의대표로 일하고 있습니다. 공공도서관에서 길 위의 인문학강사로 활동하고 독서교육 팟캐스트 노란책방의 진행을 맡고 있으며 각종 매체에 독서문화 칼럼을 연재하는 등 인문학과 독서와 관련된 폭넓은 활동을 합니다. 그동안 어린이를 위해 조선통신사 여행길(공저)을 썼고, 청소년을 위해 열정페이는 개나 줘(기획, 공저)를 썼습니다. 2014년에는 한양대 비교역사문화연구소(RICH) 1회 국경을 넘는 어린이청소년 역사책 장려상을 받았습니다.

 

지은이 _ 이기범

고려대학교에서 한국사를 공부했습니다. 지난 20년간 국내외 역사유적과 박물관을 두루 탐방하며, 끊임없이 책 쓰고 여행하는 삶을 살고 있습니다. 어른들과는 인문학 놀이터’, 청소년들과는 전국으로 역사지리 탐방을 다니고, 네이버 오디오 클립 아빠, 한국사 여행 떠나요를 운영하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그동안 어린이 역사책 아빠 한국사 여행 떠나요 1~5(공저), 훈민정음 해례본, 조선통신사 여행길(공저), 대동여지도(공저),
댓글달기
이름 패스워드  도배방지 이 숫자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