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소개
서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330
[책읽는곰 신간] 유설화 작가 신작 《밴드 브레멘》
전지훈
2018.01.25.
62



유설화 글 · 그림 | 책읽는곰 펴냄

 

아이와 부모가 함께 사랑한 그림책 슈퍼 거북의 작가 유설화 신작!

버려지고, 지워지고, 감춰지고, 쓸모없는 존재들이 부르는 희망 노래!


서지 정보

대상 : 5세 이상 | 페이지 : 40| 제본 : 양장본 | 가격: 12,000

판형 : 205*270mm | ISBN : 979-11-5836-074-0 77810 | 발행일 : 2018119

분류 : 유아 >유아 그림책 >유아 창작동화

주제어 : 공존, 존재 가치, 음악의 힘

 

도서 소개

우리의 쓸모는 우리가 찾을 거야!

브레멘 음악대가 세상에 알려진 지 2백 년 가까운 시간이 흘렀습니다. 그런데 어째 동물들의 처지는 별반 달라진 것이 없어 보입니다. 사람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던 말은 다리를 다치자 심술궂은 주인의 욕설과 매질을 견디며 관광 마차를 끄는 신세가 됩니다. 실험실에서 평생을 살아온 개는 눈이 멀고 몸이 약해지자 마지막 주사를 기다리는 처지에 놓이지요. 좁은 닭장에 갇혀 밤낮없이 알을 낳던 닭은 알을 잘 낳지 못하자 팔려갈 위기에 처합니다. 사람 손에서 자라던 고양이는 혼자 살아가는 법을 익힐 틈도 없이 길바닥에 버려졌지요.

네 동물은 길에서 우연히 만나 함께 살길을 찾습니다. 그 옛날 브레멘 음악대를 롤모델 삼아서 말이지요. 다행히 고양이는 사랑 노래만큼은 자신 있다 하고, 개는 노래하고 싶지만 사람들 눈치를 보느라 꾹꾹 참아 왔다 합니다. 닭은 퍼드덕퍼드덕 춤추는 걸 좋아하고, 말은 다가닥다가각 말굽 소리를 내면 기분이 좋아진다고 하네요. 그런데 사람들이 네 동물의 노래와 춤을 좋아해 줄지는 글쎄요?

 

출판사 서평

우린 꿈꿀 거야, 계속 꿈꿀 거야, 그런데 너희는?

2백 년 전 브레멘 음악대는 도둑들을 몰아내고 외딴집을 차지합니다. 하지만 2백 년 뒤 네 동물은 자신들과 마찬가지로 잉여취급을 당하는 네 사람과 마주치지요. ‘밴드 브레멘이라는 그럴싸한 이름을 달고 있긴 하지만, 그럴싸한 삶과는 어쩐지 거리가 멀어 보이는 네 사람입니다. 잘나가는 밴드라면 헌털뱅이 승합차를 몰고 다닐 리도, 숲에서 찬바람에 찬 이슬을 맞아 가며 노숙을 할 리도 없을 테니까요.

네 사람은 브레멘 음악대를 쏙 빼닮은 네 동물을 보고 놀라기는커녕 잔뜩 신이 나서 맴버로 맞아들이려다 그만 된서리를 맞고 맙니다. 네 동물들이 쏟아내는 원망과 분노와 질책을 인간 대표로 고스란히 뒤집어쓰게 된 것이지요. 하지만 네 사람은 변명을 늘어놓거나 설득하려 드는 대신 자신들의 음악을 들려줍니다. 네 사람과 네 동물의 처지를 고스란히 옮겨 담은 듯한 음악을 말이지요. 이윽고 네 사람의 연주에 네 동물의 퍼포먼스가 더해지면서 숲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공연장으로 바뀌어 갑니다. 쓸모없는, 아니 쓸모없다 여겨져 온 네 사람과 네 동물이 모여 비로소 완전체가 된 것이지요.

그 날 새로 태어난 밴드 브레맨은 오롯이 스스로의 힘으로 스스로의 존재 가치를 새롭게 써 내려갑니다. 2백 년 전 브레멘 음악대가 미처 하지 못했던 바로 그 음악으로 말이지요. 밴드 브레멘의 행보는 스스로의 가치를 미처 발견하지 못한 어린이에게, 스스로의 삶을 가치 없다 여기는 어른들에게 물어 옵니다. “ 혹시 다른 사람의 잣대로 네 가치를 재고 있지는 않니? 너는 지금 네가 정말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니?” 하고 말이지요.

 

작가의 말

오랫동안 품어 왔던 이야기 하나를 또다시 조심스레 꺼내 놓습니다.

늘 그렇듯 쉽지 않은 과정이었지만,

도움 주신 많은 분들 덕분에 무사히 세상에 나올 수 있었습니다.

이 자리를 빌려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버려지고, 지워지고, 감춰지고, 쓸모없다 여겨지는

주변의 모든 존재들에게 이 책을 바칩니다.

 

작가 소개

·그림_유설화

인천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남편과 함께 길고양이들에게 밥을 주며 살고 있습니다. 여러 해에 걸쳐 여러 분야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리면서 꾸준히 그림책 공부를 해 왔습니다. 그 공부의 결실이 바로 처음으로 쓰고 그린 그림책 슈퍼 거북이었지요. 경주에서 토끼를 이긴 거북이의 뒷이야기를 담은 이 책은 독자들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았으며, 이웃 나라 중국과 대만에도 수출되었습니다. 밴드 브레멘슈퍼 거북, 으리으리한 개집, 고양이 행성을 지켜라!에 이어 네 번째로 쓰고 그린 그림책입니다.


댓글달기
이름 패스워드  도배방지 이 숫자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