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소개
서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335
[책읽는곰 신간] '괭이부리말 아이들' 의 김중미 작가 신작 《행운이와 오복이》
전지훈
2018.02.02.
137



김중미 글 l 한지선 그림 | 책읽는곰 펴냄

 

괭이부리말 아이들의 작가 김중미가 들려주는

함께 행복하게 살아가는 법!

 

서지 정보

대상 : 고학년 | 페이지 : 256| 제본 : 반양장 | 가격: 12,000

판형 : 152*210mm | ISBN : 979-11-5836-077-1 77810 | 발행일 : 2018129

분류 : 어린이(초등) >어린이 문학 >그림/동화책 >창작동화

주제어 : 행복, 나눔, 더불어 사는 삶

 

도서 소개

너는 지금 행복하니? 네 행복은 안전하니?

행운이와 오복이는 김중미 작가가 오랜만에 선보이는 장편 동화이자, 소외된 아이들에게 향해 있던 시선을 스스로 안전지대에서 머물러 있다고 믿는 아이들에게로 넓힌 작품이다. 작가는 이 작품을 통해 아이들에게 너는 지금 행복하냐고, 네 행복에는 정말 아무 문제가 없느냐고 진지하게 물어 온다.

5학년 행운이는 중산층 가정에서 별다른 어려움 없이 살아왔다. 하지만 은행원이던 아빠가 정리 해고를 당한 뒤, 행운과는 거리가 먼 삶을 살고 있다. 아빠가 가게를 여는 족족 실패하면서 부모님 사이가 멀어지더니 기어이 별거에 들어간 탓이다. 언제나 더 나은 삶을 꿈꾸며 쉼 없이 달려왔던 엄마는 별거에 앞서 행운 남매에게 누구와 살지 정하라고 한다. 동생 행복이는 냉큼 엄마를 따라가겠다지만, 행운이는 그럴 수가 없다. 요리도, 세탁도, 청소도, 그 무엇도 제대로 할 줄 모르는 아빠를 남겨 두고 떠날 수가 없는 까닭이다. 엄마가 행복이를 데리고 강남의 좋은 학군을 찾아 떠난 뒤, 행운이는 아빠를 따라 오복이네 동네로 이사를 한다. 학부모들이 이웃 학교로 치워 버리고 싶어 하는 가난한 아이들, 반 아이들이 상대도 하기 싫어하는 지질한 아이들이 사는 동네로 말이다.

행운이네의 몰락은 낯선 이야기가 아니다. 지금도 우리 주변에서 얼마나 많은 제과점이, 커피숍이, 편의점이, 치킨집이 생겨났다 사라지는지를 생각해 보면 말이다. 그 현상 뒤에는 지금의 삶보다 나은 삶을 바라며, 아니 지금보다 못한 삶을 살지 않으려고, 아이들은 자신보다 더 나은 삶을 살게 하려고 쉼 없이 달려온 보통 사람들이 있다.

행운이 엄마도 그런 보통 사람 중 하나다. 중산층 가정에서 자라 그보다 못한 삶을 상상해 본 적도 없는 사람, 아이들이 자신보다 나은 삶을 살 방법은 공부밖에 없다고 믿는 사람, 아이들을 잘 가르치기 위해 위험한 선택도 마다 않는 사람……. 반면 행운이 아빠는 저소득층 가정에서 자라 스스로의 힘으로 중산층까지 올라온 사람이다. 하지만 자신이 옳다고 믿는 바를 지키며 살려다 보니 지금의 상황까지 떠밀려 왔다. 행운이네의 몰락은 보통 사람도 착한 사람도 별 탈 없이 살기 힘들어진 지금의 현실을 가감 없이 보여 준다. 한 발만 삐끗해도 나락으로 떨어질 수 있는 이 위태로운 현실을 바꿀 방법은 정말 없는 걸까? 작가는 이 어려운 질문에 긴 세월 기찻길 옆 작은 학교의 큰이모로 살아오며 찾은 정답을 차분히 들려준다.

 

출판사 서평

나는 너의 행운이, 너는 나의 오복이 되어 함께 행복하게!

행운이와 오복이는 우리 옛이야기 중 하나인 차복 설화에서 비롯된 작품이다. 김중미 작가는 지난 2016년 기찻길 옆 작은 학교 정기 공연을 준비하면서 이 옛이야기와 처음 만났다고 한다. 가난한 나무꾼이 하늘에서 아직 태어나지 않은 차복이의 복을 빌려 왔다가 나중에 차복이 가족을 만나 그 복을 함께 나누며 살아간다는 이 옛이야기는 지금껏 작가가 살아온 삶과 별반 다르지 않다. 기찻길 옆 공부방을 만들고 아이들을 돌보면서 첫 책 괭이부리말 아이들을 쓰게 되었고, 작가가 되어 얻은 크고 작은 것들을 다시 아이들과 나누며 살아오고 있으니 말이다.

차복 설화는 옛날 아이 무복이 이야기로 거듭나 무대에 올랐고, 다시 오늘날의 아이 행운이와 오복이 이야기로 거듭나 책이 되었다. 작가는 이 책에 자신에게 가장 아프게 와 닿는 현실의 문제를 가감 없이 담았다. 가파른 비탈에 서서 휘청대는 중산층의 문제, 벼랑 끝까지 내몰린 저소득층의 문제, 좀처럼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 장애인 차별 문제……. 어른도 가슴이 묵직해지는 이런 이야기를 아이들 앞에 펼쳐 보이는 것이 과연 괜찮은지를 걱정하는 이가 있다면 이렇게 되묻고 싶다. 아이들에게 우리가 처한 현실을 제대로 들려주고 자신의 삶에서 건져 올린 소박하고도 진실한 해법을 진지하게 제안하는 어른이 한 사람쯤은 있어도 좋지 않겠느냐고. 인형극으로 무대에 오른 무복이 이야기가 공연을 준비한 아이들과 관객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새로운 희망을 안겨 주었듯, 이 책 또한 더 많은 아이들에게 위로와 희망으로 다가가기를 기대해 본다.

 

작가의 말

2014416, 세월호 참사가 일어났다. 4 16 참사를 대하는 우리 사회의 이기적이고 미숙한 모습을 보며 참 슬펐다. 2016년 세월호 참사 2주기를 앞두고 무대에 올릴 인형극을 준비하다 차복이 이야기를 만났다. 나는 가난한 나무꾼이 남의 복을 빌려 다른 사람들을 도우며 함께 사는 이 단순한 이야기가 마음에 들었다. 4 16 참사를 내 일처럼 슬퍼하고 고통을 함께 나누었던 착한 사람들이 떠올랐다. 그래서 차복이 이야기를 인형극으로 만들기로 했다. 작은 학교 식구들은 인형극을 만들면서 따뜻한 위로를 받았다. 다행히 공연장에 온 관객들도 모두 좋아했다.

나는 아직도 이 세상이 그럭저럭 살 만한 것이 다 착한 사람들 덕분이라고 믿는다. 그래서 나도 착하게 살려고 노력한다. 내 것을 나눌 때 아주 작은 욕심이라도 들면, 내가 이만큼 사는 게 다 남들 덕분이라는 걸 떠올린다. 착한 사람이 한 명, 두 명 늘어나면 세상은 지금보다 좀 더 좋아질 것이다. 독자들이 행운이와 오복이의 이야기를 읽고 마음이 따뜻해지면 좋겠다. 그리고 착한 마음이 한 뼘씩 자란다면 더 좋겠다.

 

작가 소개

글쓴이_중미

인천에서 태어나 1987년 인천 만석동에 기찻길 옆 공부방을 연 뒤, 지금까지 기찻길 옆 작은 학교의 큰 이모로 아이들 곁을 지키고 있습니다. 괭이부리말 아이들로 창비 좋은 어린이책공모에서 대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그동안 쓴 책으로 동화 종이밥, 내 동생 아영이, 모여라, 유랑인형극단!, 똥바다에 게가 산다, 그림책 6번길을 지켜라 뚝딱, 청소년소설 조커와 나, 모두 깜언, 그날, 고양이가 내게로 왔다, 산문집 꽃은 많을수록 좋다들이 있습니다.

 

그린이_한지선

서울에서 태어나 노을이 아름다운 섬 강화도 주민으로 살고 있습니다. 이화여자대학교에서 동양화를 공부하고, 영국 킹스턴대학교 일러스트 과정을 수료했습니다. 그림책 나랑 같이 놀래?를 쓰고 그렸으며, 지구를 지키는 쓰레기 전사, 거꾸로 가는 고양이 시계, 기호 3번 안석뽕, 컵 고양이 후루룩, 빨리 놀자 삼총사, 어느 날 학교에서 왕기철이, 태진아 팬클럽 회장님, 쿵푸 아니고 똥푸, 내 눈에 콩깍지를 비롯한 여러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댓글달기
이름 패스워드  도배방지 이 숫자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