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소개
서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338
[철수와영희 신간] 나라는 부유한데 왜 국민은 불행할까?
철수와영희
2018.02.22.
122



나라는 부유한데 왜 국민은 불행할까?

 

 

제 목: 나라는 부유한데 왜 국민은 불행할까?

기 획: 내가 만드는 복지국가

저 자: 오건호, 남재욱, 김종명, 최창우, 홍순탁

출판사: 철수와영희

출간일: 2018228

쪽 수: 292

판 형: 147*217

가 격: 16,000

독자대상: 일반 성인

ISBN : 979-11-88215-07-2 (03330)

 

 

 

1. 책 소개

 

경제 규모 세계 11,

대한민국에 살고 있는 우리는 과연 행복한가?

 

증세 없는 복지가 가능한가?

보편 복지와 선별 복지의 대립 구도는 바람직한가?

국민 건강 보험하나로 모든 의료비를 해결할 수 없을까?

집을 소유하지 않아도 집 걱정 없이 살 수 없을까?

기본 소득제가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을까?

무상 급식, 무상 육아 등에 쓰이는 무상이라는 말이 맞는 표현인가?

 

OECD 기준으로 대한민국의 경제 규모는 11위이지만 연 평균 노동 시간 2, 저임금 노동자 비율 3, 노인 빈곤율 1, 인구 10만 명 당 자살률 1위인 것이 우리 복지의 민낯이다. 무상 급식, 무상 보육, 기초연금 등이 도입되어 복지가 늘고 있는데도, 청년층은 높은 실업률 때문에 고통받고 있으며 중년층은 중년층대로 노년층은 노년층대로 삶의 질이 나아지지 않고 있다.

 

이 책은 2010년 무상 급식 도입 논쟁을 시작으로 확대된 복지 제도를 평가하며 의료, 주거, 연금, 노동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현행 복지 제도의 성과와 한계를 진단하고 있다. 이를 통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복지 제도의 방향과 복지국가의 비전을 제시한다.

나아가 보편 복지와 선별 복지의 대립 구도가 바람직한지, 민간 의료 보험 가입 없이 국민 건강 보험으로만 의료비를 다 해결할 수는 없을지, 기본 소득제가 현재 우리 복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인지, 복지를 표현함에 있어 무상이라는 말이 적합한지, 증세 없는 복지가 가능한지 등 복지와 관련한 논쟁에 있어 쟁점이 되고 있는 부분들을 자세히 살펴본다.

이 책은 2012년 창립되어 복지국가 운동을 활발히 벌여나가고 있는 내가 만드는 복지국가2017년 진행한 내만복 학교의 주요 강의와 질의·응답을 엮었다. 강연을 책으로 만들었기에 쉬운 구어체 문장으로 되어 있어, 우리나라 복지 제도와 방향에 대해 입체적이고 종합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길잡이가 될 수 있다.

 

 

의료, 주거, 연금, 노동, 세금을 통해 바라본 복지국가 이야기

 

이 책은 복지국가 운동의 과제와 활동 전략, 보편적 복지의 원리, 의료, 주거, 연금, 노동, 세금 등 일곱 가지 주제를 중심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복지국가 운동을 벌이고 있는 전문가들의 이야기를 통해, 복지국가를 이루기 위한 비전과 우리의 역할을 담고 있다.

저자들은 복지가 늘고 있지만 새로 혜택을 받는 사람들이 주로 중간 계층 이상이기 때문에 복지 제도가 불균등한 발전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진단한다. 그래서 가난한 사람들에 대한 복지 혜택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한다. 대표적인 예로 기초 생활 수급 대상인 빈곤 노인의 경우 기초연금을 받지만 기존 생계 급여가 삭감되는 일이 벌어지고 있으며, 국민연금, 고용 보험 등 사회 보험의 경우 불안정 취업자들이 보험료를 제대로 내지 못해 사각지대에 방치되어 있다고 지적한다.

그리고 국민들의 과도한 사적 복지지출을 줄이는 방향으로 복지를 바라봐야 한다고 분석한다. 국민 10가구당 8가구가 민간 의료 보험에 가입되어 국민 건강 보험료의 3배가 넘는 돈을 지출하고 있으며, 학생 1인당 사교육비를 1년에 800만 원 넘게 지출하고, 집을 소유하지 못한 세입자가 2년에 한 번씩 집을 옮겨야 하는 현실에서 아무리 복지를 늘려도 국민들의 삶의 질은 나아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사적 복지에 대한 지출을 줄이기 위해서는 국민 건강 보험에서 연간 본인 부담 100만 원 상한제를 실현하고, 고용 보험에서 OECD 평균 3분의 1밖에 안 되는 실업 급여의 수준을 올리고, 주거 정책에서 공공 임대 주택을 늘리는 방향으로 복지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복지 재원을 마련하는 증세와 관련해서는 비정상적으로 낮춰진 법인세와 보유세를 높이고 주식 양도 차익이나 주택 임대 소득 등에 대한 과세를 통해 공평 과세의 원칙을 세워야 하며, 사회 복지세를 신설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2. 본문에서

 

국민들이 낸 공적 사회 보험료 즉, 공무원 연금, 사학 연금, 국민연금, 고용 보험, 건강 보험료를 다 합치면 대략 100조 원입니다. 그런데 우리 국민들이 생명 보험사에 내는 돈은 더 많습니다. 123조 원으로 23조 원이나 많아요. 손해 보험까지 합치면 203조 원이나 됩니다. - 오건호

 

한국은 전 세계에 유례없는 초고속 성장으로 경제는 선진국 수준에 도달했습니다. 2차 대전 당시 식민지였던 국가 중에 한국만큼 경제가 발전한 국가가 몇 되지 않아요. 그런데 정작 그 안에서 살아가는 사람들 사이에는 헬조선’, ‘지옥불 반도’, ‘N포 세대와 같은 자조적인 유행어가 떠돌고 있습니다. - 남재욱

 

보통 40세는 실손 의료 보험료가 대략 15000원 정도예요. 50세는 3만 원 정도 하죠. 그렇다면 나중에 70, 80세가 되면 도대체 얼마를 내야 할까요? 놀라지 마세요. 지금 실손 의료 보험에 가입하고 있는 가입자들은 80세가 되면 매달 60만 원 정도 내야 합니다. 이것은 제가 주장하는 게 아니고요. 정부 기관인 금융 위원회가 2012년에 공식적으로 발표한 겁니다. - 김종명

 

독일은 2년이든 3년이든 연 단위로 임차 계약을 하는 경우도 있고 계약 기간을 정하지 않고 임차 계약을 하는데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 자동 갱신됩니다. 우리나라처럼 2년 지났다고 나가라고 할 수가 없어요. - 최창우

 

복지국가로 가는 재원을 만드는 방법은 정공법밖에 없습니다. 과거에 비정상적으로 낮춰놓았던 법인세나 보유세를 원상회복하고 진작 과세를 했어야 함에도 미뤄두었던 주식 양도 차익이나 주택 임대 소득에 대한 과세를 해야 합니다. 이러한 과정에서 공평 과세의 원칙이 확립될 것입니다. - 홍순탁

댓글달기
이름 패스워드  도배방지 이 숫자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