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소개
서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369
[철수와영희 신간] 10대와 통하는 과학 이야기
철수와영희
2018.04.04.
95



10대와 통하는 과학 이야기

자연을 아는 만큼 삶이 성숙한다

 

 

 

시리즈 명: 10대를 위한 책도둑 시리즈 29

제 목: 10대와 통하는 과학 이야기

부 제: 자연을 아는 만큼 삶이 성숙한다

저 자: 손석춘, 신나미

출판사: 철수와영희

출간일: 2018411

쪽 수: 232

판 형: 152*221

가 격: 13,000

독자대상: 청소년

ISBN: 979-11-88215-09-6  (43400)

 

 

- 책 소개

 

내 삶의 뿌리를 찾는,

인문학적 관점에서 풀어낸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내가 태어나기 이전의 세상은 무엇이었는가?

우주는 캄캄한데 하늘은 왜 파랄까?

자연이 아름다운 이유는 무엇일까?

사람과 다른 지적 존재가 우주에 있을까?

사람의 운명은 정말 유전자가 결정할까?

 

이 책은 과학을 재미없고, 내 삶과는 관계없는 단지 암기 과목이라고만 생각하는 청소년들에게 인문학적 관점에서 풀어낸 과학 이야기를 통해 인간 삶의 본질적인 문제를 제기하며, 왜 자연에 호기심을 가져야 하는지, 왜 과학을 알아야 하는지 알려준다.

 

지금 청소년들은 대기 오염과 빛 공해로 별조차 보이지 않는 도시에서 살며 자연을 잃어 가고 있다. 그래서 자연의 신비로움을 모르고 있으며, 그 자연을 탐구하는 과학조차 따분하고 졸린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어렵게 느껴지는 과학은 도대체 청소년들의 삶과 어떤 관련이 있을까?

 

저자는 우리는 어디서 왔는가?, 우리는 누구인가?, 우리는 어디로 가는가?” 라는 청소년들이 자기 정체성의 시기에 던지는 삶과 죽음에 대한 질문이 사실은 과학의 물음이기에 과학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한다.

과학은 자연과 삶의 신비로움을 탐색해 보려고 나선 사람들이 애쓴 결과를 정리한 지식이기에, 청소년들이 신비로운 우주에서 선물로 받은 내 삶의 뿌리를 찾기 위해서는 과학과 친구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자연의 일부인 사람은 자연을 아는 만큼 삶이 성숙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한편 우주는 캄캄한데 하늘은 왜 파란지, 사람과 다른 지적 존재가 우주에 있는지, 사람의 운명은 정말 유전자가 결정하는지 등 청소년들이 궁금해 할만한 21가지 과학적 호기심에 대해서도 재미있게 알려준다.

 

이 책의 공동 저자인 손석춘은 대학 교양 과목에서 우주와 생명과의 소통을 강의해 온 인문학 교수이며, 신나미는 중·고등학교에서 1983년부터 물리, 화학, 지구 과학, 생물학을 두루 가르쳐 온 과학 교사다.

댓글달기
이름 패스워드  도배방지 이 숫자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