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소개
서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445
[책읽는곰 신간] 자매의 엎치락뒤치락 주도권 쟁탈기《언니는 돼지야!》
전지훈
2018.09.01.
14



신민재 그림책 l 책읽는곰 펴냄

 

세상에서 가장 얄미운 적그러나 가끔은 세상에 둘도 없는 아군,

자매의 엎치락뒤치락 주도권 쟁탈기!

 

누구나 얄미운 사람 하나쯤은 있게 마련입니다그 사람의 말 한마디 한마디행동 하나하나가 마음속에 차곡차곡 쌓여서 쾅 하고 터져 버릴 것 같을 때도 있지요그럴 때면 이런저런 상상 속의 복수를 해 봅니다아무도 모르게 말이에요그러다 보면 슬그머니 미안한 마음이 들고그 사람을 상냥하게 대하게 되는 건 왜일까요?” -작가의 말

 

서지 정보

대상 : 5세 이상 | 페이지 : 48 | 제본 : 양장본 | 가격: 12,000

판형 : 각권 200*280mm | ISBN : 979-11-5836-104-4 | 발행일 : 2018 9 3

분류 : 유아 > 유아 그림책 > 유아 창작동화

주제어 : 자매우애경쟁화해

 

도서 소개

귀신은 뭐 하나제발 울 언니 좀 잡아가 주라!”

우리 언니는 인기가 많다어른들은 야무진 언니를 보고 배우란다친구들은 예쁜 언니가 있어서 부럽단다다들 언니가 얼마나 심술궂은지 몰라서 하는 소리다오늘은 우리 반에 와서 큰 소리로 내 별명을 불렀다유치원 때부터 짝사랑하는 성훈이도 옆에 있는데 말이다어떻게 복수해 줄까 궁리하며 집에 오다가 새로 생긴 젤리 가게에서 먹으면 본모습이 드러난다는 젤리를 샀다책상 서랍 속에 숨겨 두었더니 아니나 다를까언니가 몰래 꺼내 먹고는 돼지가 되어 버렸다언니 따위 귀신이 잡아가 버리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그랬는데…… 이 마음은 대체 뭐지?

 

출판사 서평

어린이의 어두운 감정에 볕과 바람을 쐬어 주다!

형제자매는 아이들이 세상에 태어나 처음으로 마주하는 경쟁자입니다부모와 주변의 관심과 애정인정을 두고 벌이는 이 경쟁은 자못 살벌하기까지 합니다모든 관심과 사랑을 독차지하던 큰아이 입장에서는 느닷없이 나타난 경쟁자가 달가울 리 없습니다그러니 책 속의 언니가 팥쥐처럼 구는 것도 이해가 가긴 합니다그렇다면 동생의 입장은 어떨까요?

사실 작은 아이가 느끼는 열등감이나 좌절감도 큰아이가 느끼는 상실감이나 박탈감 못지않습니다작은 아이는 아무래도 큰아이보다는 신체 능력이나 인지 능력이 떨어지게 마련이니자라는 내내 모든 면에서 불리한 경쟁을 하고 있는 셈이지요언니는 할 수 있는 일을 나는 하지 못하는 게 그저 분하고언니에게는 허락된 일들이 나에게는 허락되지 않는 게 그저 억울할 따름입니다게다가 언니는 절대로 인정하지 않겠지만 언니의 화받이 노릇에 심부름꾼 노릇까지 해야 한다면…….

신민재 작가는 그런 동생의 마음에 주목합니다자신도 둘째였던 까닭이지요작가는 우선 언니의 악행(?)을 독자 앞에 낱낱이 고해바칠 기회를 동생에게 줍니다그것만 해도 그동안 쌓인 분이 어지간히 풀렸을 테지만외국 속담에 독을 먹으려면 접시까지!’라고 하지 않던가요동생은 걸핏하면 제 물건을 뒤지는 언니의 못된 버릇을 이용해 언니를 돼지로 바꿔 버립니다설마 진짜 돼지가 될 줄은 자기도 몰랐을 테지만 말입니다.

아무리 그래도 좀 심한 것 아니냐고요그렇지 않습니다우리 안의 어둡고 눅눅한 감정은 가끔씩 끄집어내 볕과 바람을 쐬어 주지 않으면 곯아 터지기 십상입니다그렇게 인간의 어둡고 눅눅한 감정에 볕과 바람을 쐬어 주는 것 또한 문학예술의 순기능 중 하나이지요신민재 작가가 전작 안녕외톨이에 이어 언니는 돼지야에서도 당당히 복수극(?)을 선보일 수 있는 것은 그런 믿음 때문입니다작가가 글과 그림으로 자기 안의 어둠을 떨쳐 내며 건강한 어른으로 자랐듯어린이도 그러기를 바라고 또 그럴 수 있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작가의 믿음대로 동생이 느끼는 통쾌함과 후련함은 오래지 않아 걱정과 후회로 바뀝니다그리고 온몸을 던져 위기에 처한 언니를 구해 내기에 이르지요세상에서 가장 얄미운 적이세상에 둘도 없는 아군으로 바뀌는 순간입니다이런 경험이야말로 형제자매가 미우나 고우나 평생을 나란히 걸어가게 하는 유대감의 밑바탕이 될 테지요.

하지만 자매는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았습니다.’라는 착한 결말은 옛이야기 속에나 존재하는 법입니다동생이 과연 어렵사리 잡은 승기를 순순히 언니에게 넘겨주려 할까요그럼 이제 둘의 관계가 역전되는 거냐고요글쎄요그건 끝까지 지켜봐야 알 일입니다.

   

작가 소개

 · 그림_신민재

홍익대학교와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회화와 디자인을 공부하고한국 일러스트레이션 학교에서 그림책을 공부했습니다지금까지 눈 다래끼 팔아요처음 가진 열쇠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어미 개가을이네 장 담그기왕할머니는 100을 비롯한 여러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가을이네 장 담그기는 교과서에도 실렸지요언니는 돼지야!는 안녕외톨이에 이어 두 번째로 쓰고 그린 책입니다

댓글달기
이름 패스워드  도배방지 이 숫자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