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소개
서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3379
『오랜만이야!』 글 다비드 칼리 그림 마리 도를레앙 옮김 이숙진
킨더랜드
2022.01.07.
63

2022010757458164.png

 

오랜만이야!

다비드 칼리 그림 마리 도를레앙 옮김 이숙진

2021.12.25 발행 | ISBN 978-89-5618-197-4 (77860) | 양장 | 292*226 | 32| 14,000

 

 

다락방에서 마주친 뜻밖의 친구

친구야, 나랑 같이 놀래?

 

 

볼로냐 라가치상 수상 작가 다비드 칼리와 떠나는 짜릿한 시간 여행

방 안 구석구석을 정리하다 오랜만에 발견한 어떤 물건 때문에 추억에 빠진 적이 있나요? 우리 삶의 한 부분을 따뜻하게 채워 주었던 물건들은 단순히 추억을 상기시킬 뿐 아니라 우리를 다시 그 시절로 되돌려 놓아요. 열 살에 놀이동산에서 찍은 사진을 보는 순간, 열 살이 되어 천진난만한 웃음을 터뜨리고, 스무 살에 받은 연애편지를 보면 풋풋한 청춘이 되어 얼굴을 붉히게 되지요.

이런 물건들은 우리를 그 시절뿐만 아니라 추억의 장소로도 되돌려 놓아요. 작은 방은 순식간에 시끌벅적한 놀이공원이 되고, 때론 봄바람 부는 캠퍼스가 된답니다. 이처럼 오래된 물건 하나 찾았을 뿐인데 순식간에 시공간을 초월한 여행을 떠나게 되는 순간을 여러분도 한 번쯤 경험해 봤을 거예요.

일상 속 유쾌함을 찾아 이야기로 만드는 작가 다비드 칼리는 이 마법 같은 순간을 놓치지 않았어요. 특유의 재치와 유머로 과거와 현재의 경계를 흐려, 시간과 시간 사이를 넘나들지요.

벼룩시장에 참여하려고 다락방을 정리하던 주인공은 뜻밖의 물건을 찾아 길고 긴 여행에 나섭니다. 여행을 마치고 현실로 돌아온 주인공은 마지막 장면에서 물건 하나를 집어 들고는 다락방을 내려옵니다. 그날 다락방에서는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어떤 것들은 오래될수록 빛난다

뭐든지 오래되면 낡기 마련이지요. 손때 묻고 먼지 쌓인 물건들을 보면 이제는 버려야 하나 싶을 때도 있어요.

하지만 낡았다는 건 그만큼 함께한 세월이 길다는 뜻이기도 해요. 색이 바랜 자리 위로 추억이라는 색을 덧칠한 것이지요. 남들 눈에는 그저 바래고 해진 물건이지만, 나에게는 나만의 소중한 이유가 반드시 있어요.

그림 작가 마리 도를레앙은 이 차이를 색채의 차이로 표현했어요. 주인공과 장난감 사이에 쌓인 시간을 아직 모르는 독자에게, 다락방 속 물건들은 낡고 바랜 물건일 뿐이에요. 어떤 것이 주인공의 것인지 알 수 없을 정도로 하나의 배경색으로만 칠해져 있지요. 하지만 주인공의 한바탕 신나는 놀이가 시작되면, 장난감은 추억의 색을 입습니다.

특징 없이 하나의 색으로만 칠해져 있는 물건들과 추억을 떠올리며 새로이 색을 입은 장난감의 대비가 주인공이 보낸 시간과 마음을 대신합니다. “이렇게 소중한 걸 어떻게 팔아!” 하고 독자 역시 똑같은 한탄을 하게 돼요.

마리 도를레앙은 추억의 색을 노랑과 주홍으로 정의했어요. 우리 모두 각자의 색을 가지고 있겠지요. 여러분은 어떤 색으로 정의하고 싶으신가요?

 

 

나를 담은 나의 물건들

여러분도 주인공처럼 더 이상 쓰지도 않는 낡은 물건을 버리지 못한 적이 있나요? 그건 그 물건들을 통해 를 들여다볼 수 있기 때문일 거예요.

그 시절의 나의 모습을 떠올릴 수도 있고, 나이를 먹고 세상을 살아가며 변해온 나의 삶을 찬찬히 되짚어 볼 수도 있지요. 나를 행복하게 했던 물건들을 보며 나의 취향은 이렇구나’, ‘나는 이런 걸 할 때 즐겁구나새삼 깨닫기도 하고요.

어린 시절 가지고 놀던 장난감을 찾고는 어른의 체면이나 위엄 따위는 잠시 내려놓고 아이가 되어 신나게 노는 주인공의 모습을 보면, 아이들은 지금의 경험을 소중히 간직하면 시간이 흐른 뒤에도 나에게 남아 힘을 줄 것이라는 걸 알게 되고, 어른들은 바쁜 일상을 살아가느라 잊어버렸던 소소한 행복과 즐거움을 다시금 돌이켜 보는 시간을 갖게 됩니다.

책을 읽고 나면 다시금 꺼내보고 싶은 물건이 퍼뜩 떠오를 거예요. 오늘은 그 물건을 보며 나를 살펴보는 시간을 가져보는 건 어떤가요?

 

 

줄거리

이번 주말에 벼룩시장이 열려요. 이참에 다락방에 가득한 물건을 정리해 벼룩시장에 참여하려고 해요.

그런데 이게 어떻게 된 일이죠? 아무리 찾아봐도 벼룩시장에 내놓을 만한 물건이 없는 것 같아요.

페달 자동차는 외출할 때마다 꼭 함께했죠. 이 썰매로 눈 내린 겨울날 함께 온 동네를 누비고 다녔고요.

어린 시절을 가득 채웠던 장난감들을 보니 다시 어린이가 된 것만 같아요.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과 한바탕 신나게 놀고 나니 다락방이 그 어떤 놀이터보다도 재미있는 곳으로 보여요.

이렇게 소중한 친구들을 어떻게 파나요? 절대 그럴 수는 없죠! 이걸 어쩌나 고민하고 있는데 마침 딱 좋은 물건이 눈에 들어왔어요. 드디어 찾았어요! 이건 벼룩시장에 내놓을 수 있겠어요.

 

 

교과 연계

<누리과정>

의사소통 책과 이야기 즐기기

의사소통 읽기와 쓰기에 관심 가지기

사회관계 나를 알고 존중하기

 

<초등교육과정>

1학년 2학기 국어 1. 느낌을 나누어요

1학년 2학기 국어 - 5. 인상 깊었던 일

2학년 1학기 국어 - 8. 마음을 짐작해요

2학년 1학기 국어 11. 상상의 날개를 펴요

 

 

 

작가 소개

다비드 칼리

이탈리아 작가입니다. 만화 작가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해 지금은 주로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글을 씁니다. 우리 삶에 오밀조밀 숨어 있는 유머를 찾아 글에 담습니다. <나는 기다립니다>2005년 바오바브 상 베스트 앨범에, <피아노 치기는 지겨워>2006년 볼로냐 라가치 상 스페셜 멘션에 선정되었습니다.

국내에 소개된 책으로 <나는 기다립니다> <피아노 치기는 지겨워> <완두> <인생은 지금> 등이 있습니다.

 

그림마리 도를레앙

프랑스 작가입니다. 스트라스부르 장식예술학교에서 일러스트를 공부하며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특유의 상상력으로 평범한 일상에 재치와 환상을 심습니다. <어떤 약속>으로 2019년 랑데르노 문학상 어린이 부문에 선정되었습니다.

국내에 소개된 책으로 <우리의 오두막> <딴생각 중> <, 멋진데!> <어떤 약속> 등이 있습니다.

 

옮김이숙진

고무줄놀이, 공기놀이, 땅따먹기도 좋아했지만 어려서부터 친구들 이야기 듣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지금은 청소년 상담, 부모 교육 등으로 사람들을 만나 이야기를 듣고 마음을 모으는 일을 합니다.

달못(Moonlake)으로 활동하면서 달못과 함께하는 그림책 육아강연도 하고, 매달 새로운 원서 그림책을 함께 보는 달그경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달기
이름 패스워드  도배방지 이 숫자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