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양어린이] 헛간 올빼미 지아니 > 출판사 신간안내

본문 바로가기

 
학도넷
학교도서관 문화운동 네트위크
학도넷 운동은 평등교육과 문화운동의 시작입니다.
출판사 신간안내

[지양어린이] 헛간 올빼미 지아니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지양어린이
댓글 0건 조회 123회 작성일 24-06-24 11:02

본문

590a3e5ab6b96af6515565f7d768c7a5_1719194356_2795.jpg



헛간 올빼미 지아니

알리체 로르와커(Alice Rohrwacher) 글  |  마라 체리(Mara Cerri) 그림  |  유지연 옮김

발행일 : 2024-07-11 


분량 : 48쪽  |  판형 : 225*257  |  분야 : 어린이  |  대상 : 7~10세

ISBN : 9788983097408  |  정가 : 15,500 원


생명의 신비를 찾아 자연으로 떠나는 여행

 

이 그림책 『헛간 올빼미 지아니』는 어두운 밤을 두려워하는 일곱 살 소녀의 여름 이야기입니다.

어느 날 아빠가 낡은 헛간 벽을 허물다가 새알 세 개를 발견합니다. 어미 새는 달아났지만 알 하나가 무사히 부화했고, 주인공 소녀와 언니는 이 신기하고, 놀라운 생명체를 기르게 됩니다. 이 생명체의 정체가 맹금류인 헛간 올빼미라는 사실을 알고 난 뒤 자매는 올빼미에게 ‘지아니’라는 이름을 지어줍니다.

아기 새를 먹이기 위해 지렁이와 벌레를 잡아 주던 자매는, 쥐까지 잡아 지아니에게 사냥 훈련을 시킵니다. 멋진 헛간 올빼미로 자란 지아니는 곧 야생 조류의 본능을 회복하고, 결국 자매의 곁을 떠납니다. 돌아오지 않는 지아니를 기다리는 밤이 계속되고, 주인공 소녀는 더 이상 어두운 밤이 두렵지 않게 됩니다.


이 그림책은 생명의 본질을 탐구하는 여정에서 마주치는 불편한 진실과 그로부터 야기되는 다양한 감정들을 드러냄으로써 생명 현상에 대한 회의감에 빠져들게 합니다. 그러나 생명에 대해 무한 긍정하는 지은이의 인본주의 시선은 생명의 의미에 대한 사색의 공간을 열어 줍니다.

군더더기 없는 알리체 로르와커의 글은 속도감 있는 이야기 전개로 긴장감을 유지하면서도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의 요점을 놓치지 않는 글쓰기의 모범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또한 글의 힘은 절제된 감정과 메시지의 절묘한 조화에서 나온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서정적인 마라 체리의 그림은 강렬한 색상과 선명한 명암 대비로 피사체의 감성을 솔직하게 포착함으로써 현실감을 획득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림을 찬찬히 살펴보면, 실제 세계의 세부 묘사는 과감하게 생략되어 있지만 전달하려는 이미지는 클로즈업시킴으로써 환상적이면서도 긴장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습니다.

 

알리체 로르와커의 어린 시절을 회상하는 동화

이 그림책은 이탈리아 영화감독 알리체 로르와커가 어린 시절의 경험에서 영감을 받아 쓴 이야기입니다. 그녀와 그의 언니는 ‘지아니’라는 이름의 헛간 올빼미를 키운 적이 있다고 합니다.

이 그림책 『헛간 올빼미 지아니』는 우연히 구조한 야생 올빼미 새끼를 키우면서 어린 자매가 신비하고 놀라운 경험을 하는 성장 동화입니다.

 

드디어 이 녀석이 맹금류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가면 올빼미, 또는 헛간 올빼미라고 하지.”
새에 대해 잘 아시는 부모님 친구가 얘기해 주었다.
“올빼미는 육식을 하니까 사냥하는 법을 배우지 못하면 살아남지 못할 거야.”
아저씨의 그 말이 가슴을 찔렀다.
그렇지만 그 말 때문에 언니와 나는 더 강해졌다.
우리는 이 녀석이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비록 어미 새는 없지만, 어미 사냥꾼이 둘이나 있으니까.

 

아이들은 지아니에게 지렁이와 벌레, 쥐까지 잡아 먹이면서 한 생명이 살아가기 위해서는 다른 생명을 희생해야 한다는 자연의 섭리를 받아들입니다. 또한 밤에만 활동하는 헛간 올빼미 지아니와의 교감을 통해 어두운 밤의 공포를 벗어나는 소녀의 성장 이야기가 감동적으로 펼쳐집니다.

알리체 로르와커는 2020년 영국 영화 협회(BFI)와 봉준호 감독이 함께 추진한 프로젝트 「미래 20년간 세계 영화계의 중심이 될 영화감독 20명」에 선정된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영화감독입니다. 첫 연출작인 「코르포 첼레스테(Corpo Celeste)」부터 가장 최근작인 「키메라(La Chimera)」까지 네 편의 영화가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되었으며, 그 중 두 편이 심사위원대상과 각본상을 각각 수상하여 큰 명성을 얻었습니다.



590a3e5ab6b96af6515565f7d768c7a5_1719194367_627.jpg 

지은이 소개

 

지은이 알리체 로르와커(Alice Rohrwacher)는 1981년 이탈리아에서 태어났습니다. 토리노대학교에서 철학과 문학을 전공한, 영화감독이자 작가입니다. 두 번째 영화 「더 원더스」로 2014년 칸 영화제 그랑프리를 받고, 세 번째 영화 「행복한 라짜로」로 2018년 칸 영화제 각본상을 받았습니다. 2022년 첫 어린이책 『좋은 길(La Buona Strada)』을 펴냈고, 이어 『헛간 올빼미 지아니』를 썼습니다.

 

그림을 그린 마라 체리(Mara Cerri)i는 1978년 이탈리아 페사로에서 태어났습니다. 우르비노대학에서 영화와 애니메이션을 전공했고,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 가이드 포스트 등 여러 매체에 삽화를 그렸습니다. 2003년 볼로냐 일러스트레이터에 선정되어 작품을 전시했고, 그 해 국제 브라티슬라바 일러스트레이션 비엔날레에 참여했습니다.

 

옮긴이 유지연은 미국 에머슨대학에서 출판학을, 보스턴대학에서 스페인 문학을 전공하고,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이탈리아어와 판화를 공부했습니다. 현재 저작권 에이전시를 운영하며 외국 그림책을 한국에, 한국 그림책을 외국에 소개하고 번역하고 있습니다. 『나는 비비안의 사진기』, 『나무는 내 친구』, 『달님을 사랑한 강아지』, 『가난한 아이들의 선생님』, 『셜록 홈즈와 사라진 코뿔소 사건』, 『나다울 수 있는 용기』, 『결정적 선택의 순간들』 등을 우리말로, 『나쁜 어린이표』, 『줄줄이 호랑이』, 『우리는 벌거숭이 화가』 등을 스페인어로 옮겼습니다.

 

 

첨부파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학도넷
학도넷 │ 고유번호 : 113-82-70787 │ (12542) 경기도 양평군 지평면 다락골길 164-24
TEL : 02-720-7259 │ E-mail : hakdonet@hanmail.net │ 이용약관개인정보처리방침
Copyright © hakdo.net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으로 보기